PR

보도 자료

드래곤플라이, 메타버스 디지털치료제 만든다 "11조 시장 공략"

  • 2021-09-12

- 드래곤플라이, 메타버스 플랫폼 및 디지털치료제 접목으로 상호 시너지 효과 극대화 기대

 

드래곤플라이(대표 김재식, 030350)가 디지털치료제 사업 추진을 통하여 메타버스 플랫폼과의 상호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것이라 밝혔다.

 

‘디지털치료제’는 게임, VR/AR 기술 등을 의료지식과 접목하여 질병의 증상을 완화 및 치료하는 소프트웨어다. 특히 전통적 약물치료로 한계를 보였던 중추신경계질환 분야를 중심으로 증상별 맞춤형 게임이 환자의 치료에 보다 효과적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드래곤플라이는 지난해 비비비와 MOU 체결 이후 드래곤플라이가 보유한 다양한 게임 컨텐츠와 VR, AR, AI 머신러닝 등 게임 업계에서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디지털치료제 개발을 추진해왔다. 드래곤플라이가 기존에 개발한 게임 컨텐츠를 응용하여 ADHD(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 적응증 치료를 위한 디지털치료제를 개발 중에 있으며 금년 탐색 임상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향후 이를 중심으로 우울증, 파킨슨 등 다양한 적응증 치료를 위한 파이프라인을 확대해갈 계획이며, 뇌기능조절기 뉴로기어와 게임을 결합한 VR 뇌기능 조절 시장과도 연계해 나갈 계획이다.

 

드래곤플라이가 야심차게 준비 중인 디지털치료제 사업은 메타버스와 밀접하게 연결된다.


드래곤플라이가 개발 중인 메타버스 플랫폼 내에 디지털 치료제를 활용한 헬스케어존을 만들어 메타버스 시장 확대를 노린다는 계획이다.

 

드래곤플라이 김재식 대표는 "정부도 올해부터 3년간 300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하는 등 디지털치료제 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디지털치료제 시장 규모는 올해 52억달러에서 2026년 96억 4,000만달러로 85% 성장할 전망이다.”며 “자사가 개발 중인 메타버스 플랫폼과 디지털치료제를 접목함으로써 메타버스 플랫폼에 대한 차별화 및 활용성 증대와 디지털치료제에 대한 거부감 경감으로 접근성을 높이는 등 상호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