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보도 자료

드래곤플라이, ‘신비아파트’와 손잡고 40조 키즈시장 'VR & AR 콘텐츠로 뚫는다'

  • 2019-03-04

- 탄탄한 VR 및 AR 콘텐츠 개발력 갖춘 드래곤플라이, 매년 큰 성장 기대되는 키즈 VR 및 AR 시장 진입
- CJ ENM의 국민적 IP '신비아파트' 시너지로 40조 키즈시장 신규 매출 기대

 

VR 콘텐츠 리더 드래곤플라이(공동대표 박철승, 박인찬)는 대한민국 히트 콘텐츠의 보고(寶庫)인 종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 CJ ENM(대표 허민회) 애니사업부와 라이선싱 계약을 체결하고 '키즈(KIDS) VR 및 AR' 사업에 본격 나선다. 

 

드래곤플라이는 최근 가장 주목받는 키즈IP로 손꼽히는 '신비아파트'를 소재로 한 VR 및 AR 콘텐츠 개발에 대한 라이선싱 계약을 CJ ENM 애니사업부와 체결하였다.

 

신비아파트 VR 콘텐츠는 최대 16명까지 라이더에 탑승해, 애니메이션 주인공들과 함께 몬스터들에 대항하며 에피소드를 풀어나가는 참신한 형태의 가상체험 콘텐츠로 제작되어, 1월18일 신도림 테크노파크에 개장한 ‘LENOVO VR MAGIC PARK’를 통하여 첫 선을 보이며 절찬리에 서비스 중이다.

 

'신비아파트'는 만화, 뮤지컬, 웹드라마로 파생되며 어린이들 사이에서는 뽀로로, 빼꼼, 꼬마버스 타요의 대를 잇는 전국민적 애니메이션 콘텐츠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독창적이고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감동과 교훈이 담겨져 있어, 부모들과 함께 즐길 만한 콘텐츠로도 가치가 높다.

 

어린이를 주 소비층으로 하는 키즈산업은 2002년 8조원, 2012년 27조원, 2016년 39조원으로 연 평균 13% 이상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특히 키즈 콘텐츠 시장은 VR, AR 등 차세대 기술이 접목된 분야가 향후 트렌드를 주도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양사의 이번 제휴는 큰 의미를 지닌다.

 

특히 드래곤플라이는 5G 시대에 걸맞는 VR, AR 등 초고용량 실감형 콘텐츠 개발 노하우를 갖추고 있어, CJ ENM의 파워풀한 키즈 IP를 가상현실 콘텐츠로 개발하는데 가장 적합한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박인찬 드래곤플라이 대표이사는 "한국을 대표하는 콘텐츠 그룹인 CJ ENM 최고의 키즈 IP를 기반으로 '키즈 VR 및 AR'이라는 새로운 시장에 진입하게 되어서 매우 흥분된다. 1세대 게임개발사로서 '스페셜포스'라는 IP로 온라인 FPS 시장을 개척했던 그 때의 마음가짐으로 부모와 아이가 함께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키즈 VR 및 AR 콘텐츠들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호평받는 창의적 키즈 IP를 지속적으로 창출해내고 있는 CJ ENM과 독보적인 VR 및 AR 콘텐츠 개발 기술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드래곤플라이의 제휴는 관련 산업의 시장 파이를 더욱 확대시킬 것으로 전망된다.